• 최종편집 2019-10-16(수)

김종민 국회의원, 금산군 부리면 ‘종합폐기물 처리장 비대위’와 대화 가져

—“종합폐기물 재활용시설 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약속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9.0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충청시민의소리] 김종민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충남 논산·계룡·금산)이 7일 제13호 태풍 '링링'의 북상으로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금산군 부리면 선원리 대규모 종합폐기물 재활용시설부지 현장을 찾아 ‘비상대책위원회와 대화를 가졌다.

 

[크기변환]1Q1A7503.JPG

 

비대위원장는 “부당한 건축허가의 취소, 공사 중지 명령, 구거점용 허가의 취소”를 요구했다.

 

이어 “2017년 당시 40여 명의 주민이 반대 서명을 해 금산군에 제출했으나 전혀 반영이 되지 않고 일사천리로 허가가 났다며, 누군가에 의해 주민의견이 묵살되었다” 고 말했다.

 

1Q1A7440.JPG

 

폐기물 재활용시설 적정통보는 환경부에서 배출시설 등의 설치에 대한 허가를 받는 조건부 적정성 통보이며, 적정통보 조건은 사업체의 시작부터 종점까지 6m 이상의 도로 폭을 확보(구거 점용허가)와 주민의 동의를 구해야 한다는 조건부 적정통보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1Q1A7612.JPG

 

김종민 의원은 “대단위 폐기물종합처리시설 계획에 따른 도심계획시설 지정 여부, 집단민원으로 인한 취소 사유 해당 여부, 종합폐기물 시설에 대한 의회 미보고, 500m 이내의 주민 동의 여부 등 적정통보 취하 조건 여부, 에 대해 꼼꼼히 따져보고 조치를 취해 청정지역 금산을 후손들에게 물려 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으로 주민들이 피해 보지 않도록 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겠다하겠다” 고 약속했다.

 

1Q1A7647.JPG

 

이날 동참한 안기전, 김근수 의원은 주민들이 제기하고 있는 인허가 의혹에 대해서 행정사무감사를 비롯해 의회 조사권을 발동해 인허가 과정에서 불법행위가 있었는지 밝히겠다고 말했다.

 

한편 B업체가 신청한 폐기물종합재활용처리시설로 주원료는 폐합성수지(일/48t), 하수슬러지(일/216t)이며 폐합성수지를 파쇄, 선별해 SRF고형연료화하고 하수슬러지는 건조해 화력발전소 연료로 납품한다는 계획이다.

 

1Q1A7475.JPG

 

1Q1A7599.JPG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종민 국회의원, 금산군 부리면 ‘종합폐기물 처리장 비대위’와 대화 가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