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4-09(금)

부여군, 최첨단 스마트팜 토마토 日수출 개시

-매주 2톤씩 총 60톤・2억 4천만원 일본 수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3.2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충청시민의소리] 부여군(군수 박정현)이 지난해 12월 충청권 최초로 최첨단 스마트팜 유리온실 준공 이후 금년 1월 말부터 본격적인 토마토 수확을 개시하면서 고품질 토마토를 5월말까지 매주 2톤씩 약 60톤(2억 4천만원 상당)을 일본으로 수출한다고 밝혔다.


[크기변환]1. 스마트팜 토마토 일본 수출 현장 (1).JPG

 

쎄븐팜영농조합법인(대표 임효묵)은 지난해 농림사업 공모로 33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하여 철골 유리온실 1.1ha를 설치하고 유럽형 대과인 토마토 데프니스 품종을 작년 11월 1일에 정식하여 금년 1월부터 수확을 개시했는데, 관행농법보다 30일 빠른 60일만에 조기수확하게 되었다.

 

올해 쎄븐팜영농조합법인은 최적의 생산시스템을 갖춘 최첨단 유리온실로 내부에 보광등을 설치하여 겨울철 등 흐린 날과, 야간에 빛을 보충하여 생육을 촉진하였고, 공기열 히트펌프로 온습도를 자동 조절하는 등 ICT 환경 자동 제어시스템을 도입한 결과로 최고 품질의 토마토를 생산할 수 있었다.


[크기변환]1. 스마트팜 토마토 일본 수출 현장 (2).JPG

 

이날 수확한 물량은 2톤으로 티엔플러스 법인을 통하여 일본으로 수출함으로서 스마트팜에서 생산된 농산물 수출의 시발점이 될 전망이다.

쎄븐팜영농조합 임효묵 대표는 “현재는 생산 첫 해라 수출물량이 30%정도 밖에 안되는데, 점차 수출량을 늘려서 70%까지 해외 수출을 하여 국내 토마토 가격을 유지하고, 해외에 부여군 농산물의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또한 부여군 규암면 합송리 일원에는 전국 최고의 첨단 원예전문단지 조성을 목표로 농림축산식품부의 지원을 받아 추진하는 스마트원예단지 사업이 약 24ha 규모로 전국 최초로 추진 중이다.

 


스마트 원예단지에는 총 20.1ha의 첨단 온실이 들어서게 되며 생산되는 농산물은 국내 농산물 가격 지지를 위해 의무적으로 수출에 참여해야 하는데, 토마토는 40% 이상, 파프리카는 50% 이상, 딸기는 60% 이상, 오이 등 기타 작물은 30%이상 의무적으로 수출해야 한다.

 

이날 현장 관계자들을 격려한 박정현 부여군수는 “첨단 스마트 온실로 전환할 경우에는 초기 비용이 많이 들어가나 온실의 내구연한과 농산물 생산 증가 등을 고려하면 적극 투자할 가치가 있다”면서“농촌인구의 고령화와 해외 농산물 수입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스마트 농법으로 빨리 전환해야만 젊은 농업인도 육성할 수 있고 나아가 부여군 농업의 경쟁력을 지켜나갈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군 관계자는 “우리군은 전국 제일의 시설채소 재배지역이지만 대부분의 시설이 노후화된 단동 하우스가 대부분으로, 수입농산물 증가와 기후변화, 환경오염, 노동인구의 고령화 등 여건 변화에 따라 농가의 경쟁력이 점차 낮아지고 있어 많은 걱정이 되고 있는 현실인데, 이에 대비하여 부여군에서는 자동화된 ICT 시설과 최첨단 스마트온실 신축 사업 등을 연차적으로 지원하여 농가 경쟁력을 높여 나가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부여군, 최첨단 스마트팜 토마토 日수출 개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