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27(금)

부여군,‘상생 국민지원금’ 전 군민에게 지급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9.2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충청시민의소리] 부여군(군수 박정현)은 ‘충청남도 도민 100%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 계획에 따라 정부 지급 대상에서 빠진 3,907명에도 1인당 25만원씩 지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당초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은 지난 6월 말 주민등록 인구를 기준으로 부여군 약 94%인 60,468명의 대상자에게 1인당 25만원씩 지급하기로 돼 있었다. 이달 27일까지 91.9%인 55,558명에게 138.9억원을 신용·체크카드 및 굿뜨래페이로 지급했으나, 6%인 3,907명은 정부 지급대상에서 제외됐다.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27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 상생국민지원금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 도민들에게도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며 “충남이라는 이름 아래 15개 시·군이 서로 다를 수 없고, 충남도민이 사는 지역에 따라 차등 대우를 받을 수 없다”고 밝히고 시장군수협의회 및 부시장·부군수 회의를 거쳐 공동합의를 이끌어 냈음을 설명했다.


 또한, 충남도는 총예산의 50%를 지원하고 오는 11월부터 지원할 수 있도록 시·군과 협의를 통해 조례 제정, 추경 편성, 지급대상자에 대한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심의 등 행정절차를 조속히 추진하기로 했다.


 이번 결정에 대해 박정현 군수는 “지방자치단체가 위기 상황에서 스스로 결정해야 할 문제는 자치단체장의 책임”이라면서 “주권을 위임한 주권자들에 대한 기본자세로 지자체가 독립적인 정책을 결정하는 것이 자치분권”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박 군수는 “충남도 및 부여군의회와 면밀한 협조를 통해 지급 대상에서 빠진 군민에게 신속하게 지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부여군,‘상생 국민지원금’ 전 군민에게 지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