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2-01(수)

(주)윤슬, 급식 위생환경 개선 위한 기술력 입증

-올해 서울권 17개 학교 적용 완료, 내년 전국 50개 학교 확대 예정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10.0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음식물 폐유분해 및 살균장치 특허기술력 보유

 

[충청시민의소리] (주)윤슬이 학교급식과 군부대 등 급식 위생환경 개선에 기술력을 입증하며 새로운 대안을 제시하고 있다.

 

KakaoTalk_20211005_102910090-side.jpg

 

(주)윤슬이 보유한 ‘마이크로버블을 적용한 그리스트랩 폐유분해(사진)및 살균기술’은 고도산화공정용 플라즈마 라디칼을 생성, 미세버블 폭기 시스템을 통해 라디칼 용존량을 최대화하여 폐유지 원천분해, 유하세균 살균, 악취제거 및 배출수 수질 개선 효과를 극대화하여 화공약품을 전혀 첨가하지 않은 제품으로 군부대와 학교 단체급식에 선호도가 높을 것으로 보여진다.

 

최근 군 내부에서 발생한 식중독 환자가 대폭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국방위원회 여당 간사인 민주당 기동민 의원이 국방부에서 제출받은 군내 식중독 발생 현황을 분석한 결과, 최근 4년간 군 내부에서 발생한 식중독 사건은 145건, 환자는 3,979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지난해 식중독 환자 수는 전년 2019년 811명과 비교했을 때 72%나 폭증한 것으로 드러났다. 

군이 파악한 식중독 발생 원인을 보면, 전체 발생 145건 가운데 조리환경 문제가 44건·30%로 가장 많았다.

 

기동민 의원은 "매년 식중독 사고가 폭증하고 있다는 점에서 군의 식중독 예방·관리체계에 대한 대대적인 실태 점검이 필요해 보인다"면서, "식중독으로 인한 비전투력 손실이 발생하지 않도록 국방부는 담당 인력·자원 지원과 위생관리 체계를 강화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주) 윤슬은 기존 급식 시설에서 문제되고 있는 조리실 외부 정화조에서의 오수 음식물찌꺼기 및 유분의 경화 배관막힘 부분에서 탁월한 효과를 보여주고 있다. 플라즈마 시스템과 미세버블 시스템으로 조리실 내부에서부터 원천 차단하는 기술력을 확보한 것이다.

 

개선 후 효과를 보면 KTR 테스트에서 폐유지분 분해 효과가 96%이상으로 수질향상됐으며 살균효과에서 99.9% 이상으로 사실상 100%에 달하는 살균효과를 보였다.

 

(주)윤슬이 내놓은 조리실 그리스트랩 폐유분해장치는 지난해 7월 조달청으로부터 우수제품으로 지정받으면서 전국 급식시설 곳곳으로 확대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지난 2019년도 제품 출시 이후 올해 서울권 17개 학교에 적용을 완료했으며, 2022년도에는 50개 학교 늘어날 전망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주)윤슬은 지난 2007년 설립, 벤처기업 인증을 거쳐 2018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을 수상했으며 마이크로버블을 이용한 그리스트랩 장치 특허등록으로 납품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주)윤슬, 급식 위생환경 개선 위한 기술력 입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