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2-01(수)

부여군, 부여 버섯산업의 미래 ‘버섯산업연구소’ 준공식

-버섯산업 선진화 기반 조성으로 지속가능한 산업성장 동력 확보-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11.1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충청시민의소리] 부여군(군수 박정현)은 2019년 석성면 정각리에 착공한 버섯산업연구소 공사를 마무리하고 16일 준공식을 개최했다


크기변환_1. 버섯산업연구소 준공식 장면 (2).jpg


이날 준공식에는 버섯산업 관련 기관·단체장을 포함한 석성면 버섯재배 농업인 100여 명이 참석해 부여군 버섯산업 활성화에 향한 염원을 공유했다.

 

부여군은 양송이와 표고버섯의 전국 최대 주산지다. 군은 지역 특성에 맞는 기술 개발과 버섯특화산업 육성을 위한 연구소 설립을 위해 충남도 균형발전사업비와 군비를 포함한 총사업비 50억 원을 투입했다.

 

크기변환_1. 버섯산업연구소 준공식 장면 (3).jpg

 

이번에 준공되는 연구소는 대지면적 14,261㎡, 연면적 2,376㎡ 규모로 지난 8월 완공됐으며 지상 3층 연구동과 톱밥배지 생산시설, 실증재배사 6동이 들어섰다.

 

박정현 군수는 “이번 버섯산업연구소 설립으로 부여군 버섯의 품질 및 생산 안정성 확보를 위한 원균관리시스템 구축, 버섯 폐배지 자원 활용화, 실증연구를 통한 즉각적인 현장문제 해결 등을 모색할 수 있게 됐다”며 ”전국 제1의 버섯 주산지 위상에 걸맞게 버섯산업이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부여군, 부여 버섯산업의 미래 ‘버섯산업연구소’ 준공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