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2-01(수)

계룡시 지역사회보장협의체 회의 개최… 다양한 사회안전망 구축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11.2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충청시민의소리] 황명선 논산시장(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대표회장)이 새로운 자치분권 시대의 역사를 써 내려가고 있는 논산시의 선도적인 정책을 전국으로 확산시켜 나가고 있다.

 

크기변환_대한민국 좋은정책 대회 발표 장면.JPG

    

황명선 논산시장은 MBN과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가 공동 주최·주관하는 ‘대한민국 좋은정책대회’에서 주민의 손에서 실현되는 풀뿌리 민주주의 실현을 위한 읍·면·동장시민추천공모제, 마을자치회, 주민자치회 등 ‘논산형 자치분권 모델’을 선보였다.

 

 민선 5기 취임 당시부터 주민의 더 나은 삶을 위한 정부의 역할과 책임을 다하기 위해 앞장서 온 황명선 논산시장은 ‘사람 중심’을 최우선 가치로 ‘친절행정국’, ‘동고동락국’, ‘행복도시국’, ‘100세행복과’, ‘마을자치분권과’ 등을 신설하고, 논산시장 위에 시민이 자리하는 과감한 조직 개편을 시행했다.

 

 이후 더 나은 시민의 삶을 만들기 위해서 시민의 수요에 맞는 정책이 마련되어야 한다고 생각한 황명선 논산시장은 관치 중심에서 주민자치로의 과감한 전환을 시도하고, 시민의 목소리를 시정에 반영하기 위해 ‘주민참여예산제’, ‘타운홀미팅’ 등의 제도를 구축해왔다.

 

 특히, 타운홀미팅은 청소년부터 어르신에 이르기까지 계층별로 다양하게 진행하여 누구 하나의 목소리도 놓치지 않도록 설계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읍·면·동장 시민추천공모제’, ‘청소년글로벌인재해외연수’ 등 획기적인 시책을 추진하면서 ‘논산이 하면 대한민국 표준이 된다’는 수식어가 붙기도 했다.

 

 지난 2018년 전국 최초로 관내 494개 모든 마을에 마을자치회를 구성한 논산시는 ‘마을’이라는 공간을 중심으로 공동체를 회복하고, 주민 스스로가 마을과 지역의 일에 참여하는 플랫폼을 만든 것은 물론 주민자치회와의 연계를 통해 마을과 마을이 서로 돕고, 함께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어왔다.

 

 2019년에는 ‘마을자치한마당축제’ 당시 개최된 타운홀미팅에서 시민이 제안한 ‘읍·면·동장 시민추천공모제’를 시정에 반영하여 시장의 권한을 시민에게 돌려주고, 모든 공직자가 시민의 눈높이에 맞춰 일하는 행정서비스의 혁신을 가져오며 대한민국 자치분권의 2.0시대를 여는 선도적 모델로 자리잡기도 했다.

 

 이와 더불어 황명선 논산시장은 현장에서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이 지방정부의 역할이자 ‘자치분권’의 핵심가치라는 믿음으로 ‘폭력학대신고대응센터’를 설립, 다문화가정과 어르신, 아이, 데이트폭력 등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는 다양한 폭력과 학대 문제에 지방정부가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기도 했다.

 

 황명선 논산시장은 “과거 정부는 시민을 규제나 감독, 통제의 대상으로 여겼지만 이제는 시민이 주권자로서 더 많은 역할과 책임을 다 할 수 있도록 여건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며 “논산시는 민선 5기부터 관치 중심에서 벗어나 주민 중심의 주민자치를 통해 자치와 분권의 대표적인 도시로 성장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가장 큰 역할은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내고, 더 나은 삶을 만들어가는 것”이라며 “앞으로 주민자치 영역을 더욱 확대해 시민을 위한 정부, 시민에 의한 정부로서 ‘풀뿌리 민주주의’를 실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계룡시 지역사회보장협의체 회의 개최… 다양한 사회안전망 구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