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27(금)

논산계룡교육지원청, 계룡 엄사중학교, 전국과학동아리활동발표대회 은상 수상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11.2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충청시민의소리] 엄사중학교(교장 박병동) ‘엄사 AI’ 과학동아리팀은 지난 11월 6일에 실시된 2021년 전국과학동아리활동발표대회에 참가하여 은상을 수상했다.

 

크기변환_사진(계룡엄사중, 전국과학동아리활동발표대회 은상 수상).jpg

 

‘엄사 AI’는 3월부터 약 8개월간 「AI로 미래를 여는 우리」 라는 주제로 인공지능에 관한 프로젝트를 운영해 온 동아리로 지난 8월에 실시된 충남 대회에서 금상을 수상하며 충남 대표로 전국대회에 참여해 1차 보고서 심사, 2차 온라인 발표 평가 과정을 거쳐 은상을 수상했다.

 

‘엄사 AI’는 올해 처음으로 활동을 시작한 과학동아리로 평소 인공지능 분야에 관심을 갖고 있던 1학년 학생 20명이 자발적으로 모여 인공지능과 관련된 다양한 프로젝트 수행을 목표로 1년간 활동했다. 자율주행 자동차, 로봇 등 총 5개 분과로 나누어 점심시간과 방과후 시간 등을 활용하여 학생 주도의 자율적인 분위기 속에서 열정적으로 활동을 해왔다.

 

온라인 발표에는 ‘옥타아이’로 명명된 자체 제작 자율주행 자동차를 비롯하여 망치카, 사슴벌레 자동차 등 자율주행 자동차 연구팀 산출물을 비롯하여 로봇 연구팀, AI 발명 아이디어 연구팀, 과학 컨텐츠 연구팀, 인공지능 프로그램 개발팀에서 그동안 개발하고 제작한 산출물들을 전시하고, 동아리 대표로 이준기, 한유진 학생이 포스터 발표를 맡아 심사위원들 앞에서 동아리의 활동을 자랑하는 시간을 가졌다.

 

동아리 대표를 맡고 있는 1학년 이준기 학생은 “우리 동아리 활동은 학교 생활의 활력소와 같았다. 팀원들이 항상 즐겁게 열심히 활동하고 노력한 결과로 큰 상을 받아서 매우 기쁘다”며 수상 소감을 밝혔다.

 

박병동 교장은 “우리 학생들이 그동안 연구해온 인공지능에 관한 연구 활동이 멋진 평가를 받아 매우 자랑스럽다. 4차 산업혁명 시기를 살아갈 우리 학생들에게 인공지능과 소프트웨어는 필수적인 역량이기에 학교에서도 다양한 방식으로 교육할 방법에 대해 준비하고 있다. 엄사중 학생들의 미래대응 역량 강화를 위해 동아리 활동을 비롯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논산계룡교육지원청, 계룡 엄사중학교, 전국과학동아리활동발표대회 은상 수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