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09(목)

금산군, 제원면 용화리 운문산반딧불이 생태체험 ‘성료’

전국 체험객 100여 명 참여…마을별 특성화 프로그램 확대 추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6.2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충청시민의소리] 금산군은 제원면 용화리 일원에서 개최된 운문산반딧불이 생태체험이 성료했다고 밝혔다.


크기변환_0624 관광문화체육과 - 금산군, 제원면 용화리 운문산 반딧불이 생태체험 ‘성료’ (1).JPG


이번 체험은 반딧불이 출현 시기에 맞춰 지난 10일에서 11일까지 열려 전국에서 100여 명의 방문객이 참여했으며 군의 주민역량강화 교육을 받은 주민들이 직접 반딧불이 해설 등을 맡았다.

 

특히, 이날 현장에서는 생태 보호를 위해 불빛과 소음 등을 유의하고 프로그램을 진행했으며 사진 촬영은 금지됐다.

 

군은 24일부터 25일까지 추가 체험을 진행할 계획이었으나 기온 상승으로 반딧불이가 출현하지 않아 일정을 취소했다.

 

제원면 용화리 일원의 운문산반딧불이는 청정지역에서만 서식하는 한국 고유종으로 국내 반딧불이 중 가장 밝은 빛을 가진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성충은 6월에 활동한다.

 

군은 이번 체험을 통해 전국적인 관심도를 확인하고 반딧불이 프로그램을 매년 추진해 간다는 복안이다.

 

군 관계자는 “금강 여울목길 내발로 가는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된 이번 반딧불이 체험이 전국적인 관심을 얻는 성과를 얻었다”며 “반딧불이 체험 이외에도 마을별 특성에 맞는 프로그램을 선보일 수 있도록 업무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금강 여울목길 내발로 가는 사업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올해 제원면, 부리면 일원의 마을 자원을 활용하는 프로그램을 만들기 위해 시범 사업으로 용화리 반딧불이 체험을 전개하고 주민 인재양성 교육 및 자생 교육 운영에 나서고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금산군, 제원면 용화리 운문산반딧불이 생태체험 ‘성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