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1-27(토)
좌측버튼 우측버튼
실시간뉴스

논산시더보기 +

계룡시더보기 +

금산군더보기 +

부여군더보기 +

투데이 HOT 이슈

부여군, 새롭게 열리는 “신동엽 시인의 마을로 가는 길”
[충청시민의소리] <껍데기는 가라>로 대중들에게 널리 알려진 민족시인 신동엽 시인의 고향 부여군 전체가 최근 공공미술 프로젝트 우리동네 미술 “시인의 마을로 가는 길”프로젝트로 떠들썩하다.   이 프로젝트는 정부가 코로나19로 침체에 빠진 미술계를 지원하기 위해 추진한 한국판 뉴딜 문화정책 중 하나로서, 전체 투입예산이 1천억 원에 가까운 대형 프로젝트다. 부여군에도 약 4억원의 예산이 투입되었다. 고사 위기에 처한 미술계를 살리는 것은 물론 공공자산으로 남을 예술작품을 만들어 도시 전체에 새로운 활력을 넣어보겠다는 것이다.     부여군(군수 박정현)은 지난 9~10월 공모를 통해 한국미술협회 부여지부(회장 정봉숙)팀의 “시인의 마을로 가는 길”프로젝트를 선정했다. 이 프로젝트에는 미술인 37명이 참여해서 이르게 다가온 찬바람 속에서도 활발하게 작업을 하고 있다.   부여는 백제의 고도로서 문화예술 콘텐츠가 지역발전의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나, 현재 백제의 문화유산을 빼고는 별다른 예술을 즐기기에 적당한 공간이 없는 실정이다. 부여에서는 그동안 공연예술 중심으로 프로젝트가 진행되어 평소에 부여를 찾아 문화와 인문학을 즐기고 싶은 외래 관광객들에게 적절한 장소를 제공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또한 민선 7기 부여군정이 역점으로 추진 중인 문화예술종합타운 조성 역시 이에 대한 지속적인 수요에 맞춰 진행 중인 부여군 주요 핵심 시책이다.     그간 부여를 찾는 많은 외래 관광객들이 부여읍에 위치한 신동엽 시인 생가를 찾고 있으나 신동엽 시인을 살리는 주변 공간 및 스토리텔링의 재생산 부재로 많은 아쉬움이 있었다.   때문에 금번에 진행되는 공공미술 프로젝트 “시인의 마을로 가는 길”에 대한 지역 예술계의 기대가 큰 이유다. 이 프로젝트를 통해 신동엽 생가에서 읍내 방향으로 나 있는 골목과 계단, 그리고 옹벽에 신동엽을 기념하는 벽화가 그려지고 각종 부조물 등이 설치되고 있다.   프로젝트 전체를 총괄하는 정봉숙 한국미술협회 부여지부장은 “이 기회를 잘 살려 부여군민과 관광객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새로운 부여의 명소로 만들어 신동엽 시인을 다시 세상에 알리고, 인문학이 부활하는 문화와 예술의 고장 부여로 거듭 태어나는 계기로 삼겠다”는 강한 포부를 밝혔다.

포토슬라이드
1 / 2

기획

교육

경찰

소방

사회

정치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