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4-09(금)

논산소방서, ‘불나면 대피먼저’ 강조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1.2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충청시민의소리] 논산소방서(서장 이동우)는 대형화재 시 인명피해를 줄이기 위해 피난 중심의 ‘선 대피, 후 신고’ 패러다임 전환을 위한 집중 홍보에 나섰다고 밝혔다.

 

(1122)불나면 대피먼저.jpg

 

국가화재 통계에 의하면 최근 화재발생 건수는 감소추세이나 사상자는 오히려 증가추세이며, 지난 2018년 기준 전국 화재 건수는 전년도 대비 4.2%(1841건) 감소했으나 사상자는 17.9%(394명) 증가했다.

 

이는 급격한 연소확대 시 행동요령에 대한 우선순위를 잘못 인식한 탓으로 인한 대피지연이 주원인으로 분석되고 있다. 이에 소방청에서는 소화기 사용법 등 초기 화재 진압에 치중했던 기존의 소방교육방식에서 탈피해 화재발생 시 대피교육을 중점으로 하는 패러다임으로 변경하고 있다.

 

소방서 관계자는 “평상시 화재에 대비해 어떻게 피난할 것인지에 대한 숙지와 탐구가 필요하다”며 “특히 대형 인명피해가 발생될 우려가 있는 요양원 등에서는 안전한 대피를 위한 준비를 철저히 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논산소방서, ‘불나면 대피먼저’ 강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