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1-17(일)

논산소방서, 공동주택 경량칸막이는 생명의 통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2.0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충청시민의소리] 논산소방서(서장 이동우)는 겨울철 화재 발생률이 높아짐에 따라, 아파트 화재 등 긴급 상황 시 탈출을 위한 경량칸막이 홍보에 나섰다.

 

[크기변환](1202)경량칸막이 홍보.jpg

 

 

지난 1992년 7월 주택법 관련 규정 개정에 따라 3층 이상의 베란다에 세대 간 경계벽을 쉽게 파괴할 수 있도록 ‘경량칸막이’ 설치가 의무화됐다.

 

경량칸막이는 9mm의 얇은 석고보드로 만들어져 화재 시 출입구나 계단으로 대피하기 어려운 경우를 대비해 옆집으로 피난할 수 있도록 만든 장치다. 대부분의 가정에서는 부족한 수납공간을 해결하기 위해 경량칸막이에 붙박이장이나 수납장을 설치하는 등 비상 대피공간을 다른 용도로 사용하고 있다.

 

소방서 관계자는 “공동 주택에서 화재가 발생할 경우 경량칸막이 등을 통해 안전하게 대피하면 인명피해를 줄일 수 있다”며 “만약의 상황을 대비해 경량칸막이의 정확한 위치와 사용법을 숙지해 유사시 긴급 대피에 지장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논산소방서, 공동주택 경량칸막이는 생명의 통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