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4-09(금)

코로나19 확산 방지 동참’부여군, 봄 축제 등 전면 취소·연기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3.0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충청시민의소리] 부여군(군수 박정현)은 코로나 확산 방지에 동참하기 위해 부소산 봄 축제를 비롯한 축제, 각종 세시풍속 행사, 춘향제, 체육대회 등을 잠정 연기하거나 취소하기로 했다. 

 

1. 지난해 부소산 봄나들이 축제 장면  (2).jpg

 

군은 먼저 지난 6일 세계유산 관북리 유적과 부소산성 일원에서 5월 1일 개막 예정이던 ‘2020 세계유산 부소산성 낭만의 봄나들이 축제’를 전면 취소한다고 밝혔다.

 

올해로 2회째를 맞이하는 부소산성 낭만의 봄나들이 축제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관북리 유적과 부소산성을 활용한 봄 축제로서, 부여의 세계유산을 활용하여 사계절 체류형 관광지로 조성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고자 작년부터 개최하였다.

 

군은 지역경제 활성화 차원에서 축제 개최 방안을 다각도로 모색하였으나 코로나19 위기경보 단계가 ‘경계’에서 최고단계인 ‘심각’ 단계로 격상되고 전국적으로 확진자가 급속하게 늘어남에 따라, 지역사회 감염 확산 방지 및 지역주민의 안전을 보호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한 시기라고 판단하여 결국 개최 취소 결정을 내렸다. 또한 뜻하지 않은 축제 취소에 따라 발생할 경제적 피해를 최소화하는데도 행정력을 모을 예정이다.

한편, 4월 부여 옥산면 홍연리 옥녀봉 일원에서 열리는 ‘옥산 옥녀봉 진달래꽃 십리길 축제’와 내산면 벚꽃축제 또한 내부 논의를 거쳐 해당 주관단체에서 개최 취소 결정을 내렸다.

 

그리고 은산별신제와 초촌 송국리유적 풍년기원제 등 각종 세시풍속 행사와 홍산·임천 보부상 공문제, 부여 부소산성과 화지산 유적 발굴조사를 위한 개토제 등도 모두 취소되었다.

 

아울러 부여군은 3월 6일 예정되었던 제15회 충남최초독립운동 발원기념행사를 취소했으며, 이달부터 다음달 초까지 예정되었던 세도 동곡서원 춘향제 등 8개 제례는 잠정 연기되었고, 군수기배 체육대회와 협회장기 궁도대회, 권역별 게이트볼 리그대회 등 체육행사와 (재)부여군굿뜨래장학회 장학금 수여식 등 4월로 예정된 각종 행사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하여 역시 잠정 연기를 결정했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는 국가적인 위기 상황으로 24시간 비상체계 가동으로 군민의 안전 도모를 위해 최대한 역량을 집중해야 할 시기”라며, “지역경제에 큰 보탬을 주는 축제를 부득이 취소했지만, 내년에는 더욱 새롭게 봄 기운을 맞이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하여 최고의 축제로 군민과 관광객 모두가 만족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코로나19 확산 방지 동참’부여군, 봄 축제 등 전면 취소·연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