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9(월)

논산딸기축제, 전국에서 손꼽히는 축제로 인정받아

- 문체부도 인정한 논산딸기축제의 깜짝 변신, 달라도 너무 달랐다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2.0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전국을 넘어선 세계 무대 2027년 논산세계딸기산업엑스포로의 힘찬 행보 -

 


[충청시민의소리] 논산시(시장 백성현)는 지난 31일, 지역의 대표 축제인 논산딸기축제가 문화체육관광부 주관의‘2024~2025년 문화체육관광부 예비 축제’로 선정되었다고 발표했다.

 

[크기변환]딸기축제현장사진 (2).JPG

 

 

 

논산딸기축제는 전국 최대 딸기 주산지인 논산의 전통성, 콘텐츠의 차별성 그리고 정체성을 인정받아 전국 1,200여 개 지역축제 중 20개 예비축제에 신규로 선정되었다.

 

2023년 논산딸기축제는‘세계 딸기 엑스포를 향한 달콤한 유혹’이라는 부제로 육군항공학교와 손잡고 개최한 ‘2023 한국 회전익기 전시회(KoREx)’,헬기 탑승 체험 등 논산이 아니면 할 수 없는 혁신적 프로그램을 비롯해 남녀노소가 모두가 즐길 수 있는 구성으로 방문객 35만 명이라는 역대급 대성공을 이룬 바 있다.

 

[크기변환]딸기축제현장사진 (3).JPG

 


예비축제로 선정되면서 논산딸기축제는 문체부로부터 지정평가, 빅데이터 분석, 축제아카데미, 컨설팅 등의 지원을 2년간 받게 되었다.

 

이를 바탕으로 논산시와 논산시문화관광재단(대표이사: 지진호)은 논산딸기축제가 추후 문체부 현행 축제로 승격하기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논산딸기축제만의 특색있는‘대표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기존에 조성되어 있는 논산시민운동장과 논산시민가족공원을 활용해 축제관광산업의 성장을 이끌겠다는 계획이다.

 

지진호 대표이사는 “축제 추진 시 지역민들이 함께 준비하고, 방문객들이 즐기는 축제를 만들기 위해 애써 주신 논산시민들의 공로가 크다”며 “2027년 논산세계딸기엑스포를 성공적으로 개최하기 위해 논산딸기축제를 전세계인이 방문하는 글로벌 축제로 발전시킬 것이다”고 강조했다.

   

백성현 논산시장은“축제도 하나의 생명체라고 생각하기에 그 생명력을 유지하려면 무언가 특징적인 점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며 논산딸기축제의 과감한 변화와 혁신을 준비했다”라며“우리 논산의 대표축제인 논산딸기축제가 깜짝 놀랄 변신을 통해 진화를 거듭하고, 2027년 세계딸기산업엑스포로 세계인이 찾는 문화 대향연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다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논산딸기축제, 전국에서 손꼽히는 축제로 인정받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